보도자료/논평

인권위 결정을 인정하고 민주당은 사죄하라. 2021-01-26

인권위 결정을 인정하고 민주당은 사죄하라.

 

국가인권위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희롱이 사실로 인정된다고 발표했다. 가해자의 사망으로인한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내려진 결정이다. 이로써 박 시장의 성비위 사건을 둘러싼 진실이 가려지게 되었으며, 누가 사건의 가해자이며 피해자인지도 분명하게 드러나게 되었다.

 

수년간 박 시장에게 당한 성추행에 더해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피해호소인이라는 모욕적인 언사까지 받으며 2차 가해를 당한 피해자분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마비된 도덕성과 말라붙은 성인지 감수성으로 자기편 감싸기에 급급했던 민주당의 횡포는 우리 정치사의 수치스러운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이제 더불어민주당은 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피해자에게 사죄하기 바란다. 진실에 재갈을 물리고 현실을 외면한 채 당헌까지 바꿔 그토록 원하던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내는 정략적 목표는 달성하지 않았는가.

 

또한 피해 호소인이라는 생경한 단어를 써가며 2차 피해를 가한 민주당의 전·현직 당대표인 이해찬 씨와 이낙연 대표 그리고 성명서까지 발표하며 '피해호소인'을 운운한 민주당 의원들은 부끄러움을 안다면 석고대죄하기 바란다. 아울러 오늘 아침 황급히 사과문을 발표한 주동자 격인 남인순 의원에게는 조국 전 장관이 쓴 파리가 앞 발을 싹싹 비빌 때 이놈이 사과한다고 착각하지 말라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사과가 아니라 사퇴가 정답이다.

 

만약 민주당이 인권위의 결정조차 인정하지 않고 또다시 물타기를 시도한다면, 국민을 대표하는 공당이 아니라 박원순 시장과 함께 공범당으로 헌정사에 추악한 모습으로 길이 남게 될 것을 경고한다.

 

 

 

2021. 01. 26.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 홍경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