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안철수 당대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축사 (2020. 05. 30) 2020-05-30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축사

(2020.05.30./11:00) 대구 동화사


존경하는 대한불교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팔공총림 동화사 회주이신 의현 큰스님, 능종 주지 큰스님, 그리고 오늘 귀한 인연을 맺게 된 불자여러분,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입니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 드립니다.    

코로나19로 한 달 미루어졌지만, 부처님의 가르침과 자비로움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며 오늘 봉축법요식을 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는 않았지만 반드시 극복하고 치유할 수 있다는 확신 속에서, 오늘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 드리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합니다.  


특히,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은 초기 실패와 혼란을 이겨내고 세계적인 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그 덕에 국격과 국가브랜드가 크게 상승하였고 그 중심에 바로 대구가 있습니다. 

대구에서 코로나19가 크게 번졌을 때, 섣불리 언급된 봉쇄론에 상처받으면서도 대구시민들은 전국 확산을 막기 위해 스스로 이동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모범적으로 실천해 냄으로서 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주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이 대구로 모여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해 함께 힘을 모으며 공동체정신이 살아있음을 보여 주었습니다. 


저는 대구동산병원 현장에서 우리 공동체정신과 사회의 긍정적인 힘이 살아 있음을 직접 보고 느꼈습니다.  

대구시민들께서 보여주신 높은 시민의식 그리고 자원봉사와 응원에 나선 우리 국민들의 소중한 정성은 부처님의 가피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우리 중생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사례였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부처님 앞에서 한낱 어리석은 중생이지만, 부처님의 깨달음과 가르침을 생각해 봅니다. 코로나19 탓이 크지만, 이미 오래전부터 많은 분들이 경제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럴 때 일수록 우리사회 책임 있는 사람들이 제 역할을 다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고 송구스럽습니다.  


특히, 정치가 제 역할을 못하고 거짓과 탐욕스러운 모습까지  보여주고 있어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습니다.   

진제 종정예하께서는 법어를 내시어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오신 참뜻을 알아야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코로나 질병은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생태계의 파괴와 환경오염 그리고 인간의 극단적 이기심과 탐욕의 결과” 라고 지적하셨습니다.   

정치하는 사람들, 국민의 세금으로 녹을 먹는 사람들이 우선적으로 귀담아 듣고 깨우쳐야 할 소중한 가르침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부처님 오신 날이 책임 있는 많은 사람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진정 무엇을 해야 하는지 깊이 생각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종정예하의 말씀처럼 지금은 부처님께서 속세에 오신 참 뜻을 새기면서 모두가 지혜를 모으고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할 때입니다. 

정치가 제 역할을 다하고, 서로가 미움과 원망하는 마음을 버린다면, 우리사회가 좀 더 따뜻해지고, 구성원 모두가 지금보다 훨씬 더 존귀한 존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일찍이 태어나시면서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고 하시며 인간 한 명 한 명이 존귀한 존재임을 말씀하셨습니다. 

부처님의 자비로운 마음이 세상에 가득하여 한 명 한 명이 소중한 존재로 대우받는 세상이 된다면 우리사회의 갈등과 원망도 물 흐르듯이 씻겨나갈 것입니다.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참 뜻을 깨우쳐 고통 속에 헤매는 중생을 구제하고 인간 본래의 성품인 '참된 나(眞我)'가 실현될 수 있는 대한민국을, 이 뜻 깊은 부처님 오신 날에 소망해 봅니다. 


오늘 대구 동화사에서 의현 회주 큰스님 앞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생각하며 불자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되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을 한 달이나 미루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에 매진해 온 대한불교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을 거듭 봉축 드리며, 

불자여러분 한 분 한 분 모두의 가정에 부처님의 대자대비하심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