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이태규 중앙선거대책본부장] 제주도에서 평화를 재확인하고 국민통합을 약속하자 (2020. 4. 3) 2020-04-03

“제주도에서 평화를 재확인하고 국민통합을 약속하자” 


국민의당은 72년 전 혼돈기 이념대립과 무력 충돌과정에서 무고하게 희생되신 영령들의 평안과 안식을 진심으로 기원하고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주4.3사건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아픈 부분이고 그 상처는 아직도 제대로 치유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제주 4.3사건특별법 제정과 진상규명 과정에서 정치적 이견과 논쟁 속에서도 제주도가 더 이상 한 많은 희생의 땅이 아니라 대한민국 평화의 땅으로 자리 잡고 승화되어야 한다는 공감대를 확인했습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제주4.3사건 희생자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고 위로하는 것은 제주도뿐만 아니라 이 땅 한반도에 그 어떤 무력충돌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국민적 합의와  의지를 재확인하고 평화를 굳건히 지키는 것입니다.  

4.3사건은 한국현대사의 이견을 풀어가는 중요한 기준입니다. 대한민국 건국의 혼란기에 있었던 수많은 사건에 관점의 차이가 존재하고 정치적 쟁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4.3사건의 한과 희생을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시켜 나가듯이 현대사의 비극들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역사적 성찰과 긍정의 에너지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국민적 지혜가 필요합니다. 제주 4.3사건의 영령들은 이제 평화를 넘어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묻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올해 제주4.3사건 72주년을 기점으로 4.3사건을 평화의 상징과 함께 국민통합의 계기로 널리 삼아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역사는 통합과 미래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해석해야 비극적 역사에서 진정한 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단절과 배제가 아닌 계승과 발전의 관점에서 우리 현대사를 바라보고 접근할 때 우리는 진정으로 현대사의 아픔들을 치유할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정치가 중요합니다. 정치가 역사의 교훈 속에서 통합을 이야기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정치는 그렇지 못합니다. 역사는 다양한 관점과 해석이 존재하지만 지금처럼 양극단 진영으로 갈려서 하나의 관점만으로 역사를 재단하려하면 역사는 늘 정치 갈등의 중심으로 떠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권력의 입장에서 역사를 재단하고, 정파의 입장에서 역사를 단정 지으면 역사의 한 면은 가려지고 국민통합은 불가능합니다. 한쪽의 시각만으로 역사를 바라보면 아픈 과거를 치유하는 데 어떤 도움도 되지 않습니다. 화해와 상생, 평화의 가치마저 훼손하게 됩니다. 

국민의당은 역사적 쟁점의 진실은 명확하게 가리되 정치적 이해관계가 아닌 국민통합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당은 실용적 중도정치의 가치와 비전으로 현대사를 바라보고 통합과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역사에 접근하겠습니다. 

국민의당은 제주4.3사건 희생자 추모 72주기를 맞아 모든 정치세력들에게 제주4.3사건을 국민통합의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합니다. 희생자분들의 한 많은 희생 위에 정치가 평화와 국민통합의 꽃을 피워내야 합니다. 그것이 진정으로 희생자분들의 넋을 위로하는 길이고 역사의 발전을 이끌어내는 길입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참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오늘의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의 책임입니다. 

국민의당은 제주4.3사건이 이 땅의 평화의 상징으로 자리 잡고 나아가 국민통합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나아가 정의롭고 공정한 공동체의 가치와 규범을 바로 세우고 기득권을 청산해 진영세력의 사익추구 정치가 아닌 말과 행동이 같은 언행일치의 정치로 역사의 발전에 함께 할 것입니다.

4.3 희생자 영령들의 평안한 영면과 명복을 진심으로 빕니다.



2020.  4.  3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본부장  이  태  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