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안철수 당대표]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대종주’ 출발 담화문 (2020. 4. 1) 2020-04-01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대종주’ 출발 담화문

(2020.4.1/14:00) 여수 이순신광장

 

▣ 안철수 당대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여수시민여러분.

지금 세계는 예측이 불가능한 ‘불확실성의 시대’에 놓여있습니다. 전염병이 언제 멈추게 될지, 치료제가 언제 개발 될지,
생계는 문제가 없을지, 경제는 어떻게 될지,
아이들의 교육문제는 어떻게 될지...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은 아무것도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미래의 불확실성이 많은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정부의 뒤늦은 변명을 기억합니다.
지난 2월 대통령이 평소처럼 활동하라고 격려한 직후
집단 감염이 터졌을 때, 불안해하는 국민들을 위해서 희망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말입니다.
훌륭한 의료진과 의료시스템이 아니었다면 아찔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았을 겁니다.
희망을 전하려는 선의는 좋은 것 아니냐는 변호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확진자수가 줄어든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그래프 조작이라든지, 연일 이어지는 자화자찬 뉴스는, 선의라기보다는 속임수와 생색내는 데만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 있습니다.
외국발 확진자가 연일 발견되고 있지만,
국경의 빗장은 여전히 활짝 열려있습니다.
현장의 의료진들이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아달라고 호소했고, 뒤늦게 정부는 모든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를 발표했습니다. 현재의 방역 성과 주역인 의료진들과 의료시스템까지 무너진다면 정부는 책임질 각오가 되어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묻겠습니다.
지금의 방역 대책에 대한 다음 결과에 대해서, 정부는 책임질 각오가 되어있습니까?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는 그 어떤 것도 책임을 지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아무 책임이 없다며 소리를 높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 목소리가 옳건 아니건, 책임을 질 각오로 방역에 임해오지 않았단 것은 확실합니다. 그런 각오로 임했다면 감히 통계 그래프를 조작해서 국민들을 속이려는 생각은 하지조차 못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책임을 지고 싶지 않으면, 정치를 하지 않는 게 맞습니다.

저는 정부가 앞으로 일어날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질 각오로 방역에 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더 절실하게, 오직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역을 할 것입니다. 정치적, 외교적, 경제적 이해득실을 따지는 저울에 국민생명을 달지 않고 말입니다.

불확실성의 시대에 정확한 예측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드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많은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아, 미래에 대한 최선의 예측을 하고 대비를 해나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정치가 꼭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바로 진실과 책임입니다.

정치인들은 진실을 말해야 합니다. 그 진실이 불편하고 희망적이지 않더라도 말입니다. 정치적 유불리와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그래야 합니다. 

정부는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합니다. 정보의 투명성만이 정확한 예측을 가능하게 합니다. 코로나19에 대한 객관적인 사실과 예측을 국민들께 말씀드리고 이해를 구해야 합니다. 앞으로의 예산 사용처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합니다.

‘불확실성의 시대’엔 정보의 투명성만이, ‘불확실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정직하고 책임지는 정치인들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여러분들께서 정직하지 못한 정치인, 책임지지 않는 정치인들을 그 어느 때보다 냉정하게 가려내셔야 할 이유이기도 합니다. 

저희 국민의당은 진실이 때로 불편하더라도, 늘 진실을 말할 것을 국민여러분들께 약속드립니다.
저는 진심으로 진실의 정치를 통해 우리 사회의 희망을 찾고 싶습니다.

이번 4·15 총선에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겨내고,
위기 극복과정에서 나타나고 있는 우리 국민의 긍정 에너지를 꼭 살리는 희망과 통합의 정치를 실현하고자 합니다.

국토를 종주하면서 만나 뵙는 국민 한분 한분의 마음을 읽고 말씀을 들으며, 국민여러분과 함께 그 방법을 찾아내겠습니다.
정치가 못나고, 정부가 무능해도 현명하신 국민여러분이 계시기에 우리는 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제 그 용기와 희망을 찾는 여정을 시작합니다.
여러분 힘내십시오.
고맙습니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