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부패 스캔들의 끝판왕 은수미 시장은 양심 앞에 사퇴하라 2021-12-01

부패 스캔들의 끝판왕 은수미 시장은 양심 앞에 사퇴하라

 

도둑 떼와 함께 성남을 마피아 도시로 만든 은수미 시장의 사퇴를 촉구한다. 권력과 폭력조직이 누이 좋고 매부 좋게 결탁한 은수미 표 부패 스캔들은 삼류 마피아 영화보다 추악하다.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도 모자라 은 시장은 경찰에게 수사 기밀을 유출하고, 그 대가로 청탁을 들어 줬다는 혐의를 받고있다. 범죄를 또 다른 범죄로 덮은 은 시장의 모습은 마치 악인들이 서로를 물고 무는 지옥 풍속도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당선되자마자 시작된 은 시장의 부패 혐의에서 줄줄이 비엔나처럼 폭력조직과 부패 경찰이 엮여 나오고 있다. 성남의 부패한 공권력과 폭력조직은 결탁하여 하나의 거대한 먹이 사슬을 만들었다. 포식자는 은시장의 부패 카르텔이고 피해는 오로지 성남시민과 국민의 몫이다.

 

은수미 시장은 수십 가지 부끄러운 범죄 혐의에 휩싸인 것만으로도 스스로 물러나야 마땅하다. 물론 범죄 혐의가 밝혀진다면, 그때는 그간의 추악한 범죄에 대한 엄중한 죗값을 치러야 할 것이다.

 

 

2021. 12. 01.

 

국민의당 윤영희 부대변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