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대선 ‘도박판’ 만든이재명 후보와 여당,국민께 표팔리즘 사죄하라 2021-11-19

대선 도박판만든 이재명 후보와 여당국민께 표팔리즘 사죄하라

 


이재명 후보가 어제 SNS를 통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고집하지 않겠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에 대해서라도 시급히 지원하자고 했다.

 

무차별 현금 살포로 금권 선거를 벌이려다가 아니다 싶었는지 갈아엎고 뒤늦게 야권의 의견을 수용해 생색내기에 들어간 것이다.

대선후보로 나선 인물의 무책임함과 뻔뻔함이 가증스러운 수준이다.

 

이재명 후보의 아무 말 대잔치식 공약 투기에 여당까지도 지원사격에 나서면서, 대선 정국은 도박판이 되었고 아까운 시간만 낭비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재난지원금은 가장 큰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 및 취약계층에게 선택적으로 지급되어야 한다라고 이미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

국민의당의 목소리와 국민 여론에 진작 귀 기울였더라면,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보상에 대한 합의는 한참 전에 도출되고도 남았을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금권 선거 전략이 여론의 질타를 받게 되자, 정부 탓, 야권 탓을 하려는 모양이나, 무책임한 공약 투기로 혼란을 겪은 국민들 앞에 사죄하는 것이 먼저다.

 

방역지원금으로 간판까지 바꿔가면서 이 후보의 금권 살포를 밀어붙이려 했던 여당도 자당 대선 후보에 대한 맹목적인 보좌가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깨달았을 것이다.

 

이재명 후보와 여당은 국민만이 대선의 최종 심판자임을 명심하고, 지금이라도 충정 있는 가슴과 책임 있는 태도로 대선에 임하기 바란다.

 

 

2021. 11. 19.

 

국민의당 대변인 안혜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