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안철수 당대표 기자회견 질의응답 2021-08-16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 기자회견 질의응답

(2021.08.16./10:20) 국회본청 225


 

대선 출마에 대한 생각은 있는지. 한다면 당헌을 개정해야 하는 것으로 아는데 그에 대한 생각은.

=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향후 따로 말씀드릴 시간을 갖겠다.

우선 지금까지 혼란스러웠던 당을 먼저 추스르고 당원, 지지자분들과 함께 논의해서 길을 찾겠다.

 

김동연 전 부총리와 손을 잡을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는지.

= 지금은 어떤 계획이나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다. 다만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고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라면 어떤 분이든 만나서 의논할 자세가 되어있다.

 

대선 전에는 야권에서 단일후보를 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지.

= 저는 정권교체를 바라고 더 좋은 대한민국을 원하는 합리적인 중도층을 대변하고자 한다. 그리고 저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을 다하겠다.

 

이렇게 결심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 지금 제1야당만으로는 정권 교체가 힘들어지고 있다고 판단한다.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합리적인 개혁을 바라고,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다는 중도층이 아주 많이 계신다. 그래서 그분들을 대변에서 저희들이 최선을 다해 그분들이 바라는 대한민국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정책화하고, 설득하고, 정당으로서의 활동을 계속하고자 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대표의 갈등에 대한 우려감이 합당에 영향 줬을 거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지는지.

=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 당내 갈등이라는 것이 당 밖에서 영향력을 미치기는 힘들다. 당내에서 갈등을 잘 해결하기를 바란다.

윤 전 총장을 포함한 제1야당의 대선후보분들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야권의 구성원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국민의당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정권교체의 가능성을 높이는데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

 

이준석 대표와 사전에 이야기 나눈 게 있나.

= 따로 말씀드린 적은 없다. 제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는 취지의 기사를 본 적은 있는 것 같다.

운외창천이라는 말 아실거다. 어두운 구름 밖으로 나오면 맑은 하늘이 보인다. 지금 코로나19라는 어두운 하늘에 대한민국 전체가 갇혀있고, 국민들이 그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 그렇지만 어떻게 하면 극복할 수 있을 것인지, 거기게 정치가 역할을 해야 한다. 절망을 만드는 정치가 아니라 희망을 만드는 정치가 되어야 하지 않겠나. 저는 그런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일각에서는 합당을 하겠다는 약속을 깨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지.

= 제 약속은 정권교체다. 그리고 정권교체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합당에 대한 말씀을 드렸다. 그것 역시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야권의 지지층을 넓힐 수 있는 그런 통합을 주장했다. 그런데 지금의 현실은 그렇게 하기 힘들고, 오히려 그렇게 되면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낮아져서 제가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것 아니겠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