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코로나 백신 1차 접종률 강조는 눈속임 쇼이자 또 하나의 유체이탈 화법 2021-08-13

코로나 백신 1차 접종률 강조는 눈속임 쇼이자 또 하나의 유체이탈 화법

 

유체이탈 화법은 자기반성이 절실할 때 오히려 자화자찬을 일삼는 현 정부를 일컫는 단어가 되었다. 자신의 이야기를 마치 혼 빠진 것처럼 말하는 정부 특유의 화법은 끊임없이 우리 국민들의 멘탈을 혼란케 해왔다.

 

최근 대통령이 직접 백신 접종률을 자화자찬하며 “1차 접종률이 40%를 넘었다.”라고 말했다.

 

당황스러운 건 우리 정부가 명백히 백신 수급에 실패했고, 온 국민이 그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들은 지금 연이어 2,000명의 확진자가 속출하고, 백신 수급은 불투명해 보이고, 2차 접종 간격이 연기되고, 접종할 백신이 변경되는 등 혼란스러운 예약 시스템을 겪고 있다.

 

그런 국민 앞에서 정부는 자기에게 유리한 것만 광고하는 광고 회사처럼 1차 접종률로 눈속임 자화자찬을 하고 있다. 국민 신체과 이탈된 정신을 가진 우리 정부만이 할 수 있는 특유의 화법이다.

 

코로나 백신은 2차까지 접종 완료해야 예방 효과가 확보된다.

88일 기준 우리나라 접종 완료율은 15.06%이며, OECD 국가 38개 중 꼴찌이다.

 

정부는 지금 이 순간을 모면하고자 1차 접종률 내세우며 유체이탈 눈속임 쇼는 그만하고 백신 수급 실패의 국민 비판 앞에 겸허히 서길 바란다.

유체이탈 화법이 통하기엔 5년은 충분히 길었다.

 

 

2021. 08. 13.

 

국민의당 부대변인 윤영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