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너무도 아쉬운 협상의 자세! 2021-08-05

너무도 아쉬운 협상의 자세!

 

매사 차분했던 국민의당 당원들이 전국 곳곳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댓글 공작 관련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서고 있다.

이렇듯 열성적인 투사로 변모되어가고 있는 것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덕분이 아닌가 싶다.

 

합당할 거냐 말 거냐 원론적 질문만 일주일째 던지고 있음은 상대를 자극하지 않기 위함이라는 이준석 대표의 발언은 참으로 궁색하다.

진정성 있는 태도는 가슴에 담긴 진실한 속내에서 비롯됨을 왜 모르시는가.

책임 떠넘기기에 열중할 것이 아니라 왜 이토록 갈등 양상으로 변질되었는지 돌아봐야 한다.

 

정치 현장에서 빚어지는 갈등 원인을 진영 논리나 가치, 또는 이념의 대립이라 미화하지만, 상호 존중과 배려의 결핍이 가장 근본적인 이유다.

과거 우리 정치가 삼류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나와 다른 상대는 적으로 간주하고 이를 짓밟아, 화합보단 분열을 꾀하여 내 편만을 결집시키려는 어리석음 때문이었다.

 

합당 상대 당대표를 겨냥하여 사탕인 양 포장된 비비탄을 계속 쏘아대면 당원들의 반감은 더욱 거세어질 수밖에 없다.

합당 결실을 얻는다 해도 외연 확장은커녕, 그나마 지지 세력의 이탈을 부추길 수 있으니 하는 말이다.

 

국민의당은 갈등을 해소하여 협력해나가야 할 대상이지, 사소한 감정으로 폄하할 대상이 아니다. 당세는 약하나 진영에 치우침이 없고 분열을 혐오하며 미래 세대 초강국을 꿈꾸는 우리나라 유일한 중도 실용 정당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과거 사실을 들춰 네 탓만 하며 한풀이에 집착하는 것이 아니라, 그 원인과 결과 속에 혹 자신의 부족함은 없는지 먼저 분석하고 훗날의 교훈으로 삼는 자가 참된 리더로서의 자격을 갖추게 될 것이다.

 

이제 독촉은 겁박에 비할 정도로 과한 상황이니 아주 잠시라도 쉼표를 찍고,

급속히 추락하고 있는 2030 여성유권자들의 지지율을 되살릴 방안을 고민하시라.

아니면, 플러스 정치란 무엇을 말하는지, 국민이 우려하는 마이너스 정치가 어떤 경우인지 깊이 숙고하시길 부탁드린다.

 

국민의당은 정부의 실정과 무능을 제대로 짚어내어 부서져 내리는 나라를 다시 되살릴 수 있는 길을 찾고 찾아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기 위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할 것이다.

 

 

2021. 08. 05.

 

국민의당 대변인 안혜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