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제헌절 기념 논평. 2021-07-17

국가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잊지 맙시다.


 

오늘은 73년 전 국민의 자유과 권리를 보장하는 헌법이 제정·공포된 날입니다.

 

헌법은 국민이 진정한 나라의 주인임을 명시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제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작금의 우리 대한민국 현실은 암울하기만 합니다.

 

권력을 위임받은 자들이 겉으론 민의를 중시하는 척하나, 국민 위에 군림함을 당연히 여기는가 하면, 오만과 독선으로 자유 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고 공공연히 법치주의를 훼손하기 일쑤입니다.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대립과 갈등을 조장하여 국민을 불행의 늪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오직 국민만을 위해 쓰여야 할 권력이 기득권층의 이익과 영달에 악용되어 더불어상생 공존이란 말조차 듣기 거북해진 사회가 된 것입니다.

 

국민은 무능과 위선의 종합판인 현 정권을 반면교사 삼아 국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유능한 정치권력을 갈망합니다.

기본권을 강화하되, 부당한 특권은 규제하며, 내편만 누리는 행복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나라를 꿈꾸는 것입니다.

 

이제 정치인 모두가 충정 어린 마음으로 소명을 가슴에 새기고 책임 있는 자세로 민생의 회복과 국가의 번영을 위해 박차를 가해야 할 것입니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유능한 리더들이 모여 포용의 자세로 협치를 이루고 국민 대 통합의 계기를 만들어 미래로 전진해야 하겠습니다.

 

국민의당은 제헌절을 맞아 헌법 정신을 다시금 새기고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지향해나갈 것입니다.

 

 

2021. 07. 17.

 

국민의당 대변인 안혜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