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사람이길 포기한 짐승에겐 관용이 필요없다. 2021-06-09

사람이길 포기한 짐승에겐 관용이 필요없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다 숨진 공군 여 중사 사건으로 전 국민의 한탄과 공분이 하늘을 찌르고 있는 가운데 국가정보원에서도 고위 간부 등 2명이 성추행 혐의로 인해 파면 및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 중 한 사람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정원장으로 재직했을 당시 인사 관련 핵심 보직을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사건은 지난 해 6~9월 사이 벌어진 일이라고 한다.

폐쇄적인 조직으로 정평이 나있는 국정원인 만큼 사건을 덮으려는 시도가 없었을 리 만무하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철통 방위를 위해 굳건한 군 기강을 확립해야 할 공군과 국정원에서까지 이와 같은 성추행 사건이 만연한 것은 현 정권이 이를 축소 은폐하거나 도리어 가해자를 두둔하고 은폐하거나 피해자를 매도하려는 대응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군 여 중사는 수차례에 이어진 성추행으로 피해자가 수없는 호소를 토해내었으나 급기야 스스로 생의 종지부를 찍어 자신의 억울함을 알릴 수밖에 없었던 이 사건은 대한민국의 치욕이며 전 세계인들의 지탄 거리가 되었다.

나라 곳곳이 동물적 욕구만 가득한 쓰레기로 뒤덮여져서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추행들을 보니, 이쯤 되면 내로남불 정권에 이어 성추행 전문 정권이라는 별칭이라도 붙여야 할 판이다.

 

성범죄가 만연한 사회는 선진 국가로의 품격을 무너뜨리고 활력이 넘치는 세상이 아닌, 암흑 속에서 신음하는 피해자들의 절규만이 넘쳐나는 세상이 될 것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각 공공기관 내 모든 성추행 사건을 철저히 전수조사하여 위력을 가진 가해자의 2차 폭력이나 억압으로 하루하루 비참한 삶을 영위하는 피해자들을 하루속히 구제해야 한다.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사람이기를 포기한 성추행 동물들에게 화학적 거세라도 시켜야 할 판이다.

 

민주, 정의, 인권을 입에 달고 사는 자들의 추한 민낯이 훤히 드러날 대로 드러나 그 가면조차 역겨워진 지금, 부도덕과 부패에 절어있는 암덩어리들을 모조리 깨끗이 도려내지 않으면 다가올 내년 대선에서 냉엄한 국민의 심판을 감당하지 못할 것이다.

 

2021. 06. 09.

 

국민의당 대변인 안혜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