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의 우매함 2021-02-15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의 우매함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는 박원순이 우상호고우상호가 박원순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서울시 정책을 펼쳐가겠다” 며 성범죄 가해자의 치적을 계승하겠다는 뜻을 소셜미디어에 밝혔다이는 명백한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이며 무너져 가는 서울시를 재건할 새로운 지도자를 기대하는 서울 시민들은 정부 여당에 또 한 번 크게 실망하였다.

 

이번 재보궐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시장들의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치뤄진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또한 국민의 혈세 수백억 원으로 치뤄지는 선거에 여당은 비판여론을 무시한 채 당규를 개정하여 소속 정당 후보자를 뻔뻔하게 내놓고 어떠한 사죄 표명도 하지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성범죄 가해자를 옹호하는 우상호 예비후보의 행실을 보고 있자니 그의 저능한 공감 능력에 개탄스러움을 넘어 시민들의 요구 사항들을 정확하게 피해 가는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우매함이 안쓰럽기까지 하다또한 대중들이 비판하는 2차 가해에 대해 이해 못하겠다는 그의 언행은 높아진 우리 국민의 도덕성에 너무나도 부족한 서울시장 후보임을 증명했다.

 

가증과 위선의 본보기였던 박 전 시장의 뜻을 계승한다는 우상호 예비후보의 서울시정의 말로는 다시 한번 서울 시민의 기대를 저버릴 것이라는 것이 명확해졌다.

 

한 번의 실수는 용납 가능하나 피해자의 인권을 두 번 짓밟는 공직자의 언행은 절대 시민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한다가벼운 언행과 행실로 시민들께 또 한 번 우려를 끼친 우상호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본인의 과오를 인정하고 사퇴하기를 촉구한다.

 

 

 

2021. 02. 15.

 

국민의당 부대변인 신나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