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평화는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옮겨질 때 비로소 결실을 맺을 수 있다. 2020-09-19

평화는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옮겨질 때 비로소 결실을 맺을 수 있다.



9.19 남북공동선언과 군사 합의가 체결된지 오늘로 2주년이다. 남북간의 고조된 긴장관계를 해소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달성할 목적으로 2년전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현재 남북관계는 공동선언문과 군사합의문의 이행은 고사하고, 일보전진도 하지 못하는 정체상태에 빠져있다.  


특히 지난 6월 남북의 소통 창구였던 개성연락사무소가 폭파되고 북측의 일방적인 군사합의문 파기로 남북관계는 파탄 일보직전의 상태에 빠지고 말았다.


현시점에서 정부는 대북정책을 냉정하게 점검해주기 바란다. 또한  보여주기식 쇼가 아닌 진정성 있는 대화와 실질적인 약속 이행만이 남북이 공존할 수 있는 평화체제로 전환될 수 있음을 북측에도 명확하게 인식시켜야 할 것이다.


감동과 눈물로 평화가 찾아오는 것이 아니다. 진정한 평화는 북한의 용기 있는 결단과 비핵화를 통해 찾아올 수 있다. 또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 탄탄한 안보태세가 유지될때 북한은 오판을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것임을 정부당국은 명심해주기 바란다.


9.19 남북공동선언이 담은 평화와 공존공영 정신은 말이 아닌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옮겨질 때 비로소 결실을 맺을 수 있음을 호소드린다.



2020. 09. 19.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 홍경희

TOP